미 하원의원, ‘블록체인 개발 촉진법’ 발의…”중국에 질 수 없다”

미국 켄터키 주의 브렛 거스리(Brett Guthrie) 하원의원은 연방거래위원회에 블록체인 관련 조사를 촉구하는 ‘블록체인 개발 법안(Advancing Blockchain Act)’을 발의했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해당 법안의 통과 시 연방거래위원회는 2년간 블록체인 조사를 실시하고, 이후 6개월 동안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의회에 조언을 해야 한다.

거스리 의원은 주와 기업의 블록체인 도입, 블록체인 개발 계획, 리스크 완화 전략, 사법적 프레임워크 및 연방법안을 통합하는 계획 등에 관해 연방거래위원회의 조언을 촉구했다.

이 매체는 “관련 조언이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포괄적인 미국의 블록체인 전략이 어느 정도의 형태를 잡을 것”이라며 “법안 채택 시 연방거래위원회는 정책입안자들에게 미국과 연관된 10개 국의 블록체인 전략을 요약해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매체는 거스리 의원의 이번 법안 발의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했다. 거스리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질 수는 없다”며 중국을 의식한 발언을 한 바 있다. 중국은 지난 4월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도입했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을 추진 중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