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협회, 미 재무부 출신 로버트베르너 법무총괄로 선임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리브라협회(Libra Association)가 미국 재무부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와 해외자산통제국(OFAC)에서 고위직을 지낸 로버트 베르너(Robert Werner)를 법무총괄(General Counsel)로 선임했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비트코이니스트(Bitcoinist)에 따르면 리브라협회는 스튜어트 레비(Stuart Levey)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두 번째로 재무부 출신의 인사를 영입했다. 베르너 신임 법무총괄은 금융정보국의 선임 고문과 법무전담실의 법무부 총괄로도 재직한 바 있다.

리브라협회는 임명 이유에 대해 “규제 및 금융범죄 대응에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르너 신임 법무총괄은 “최근 경력을 통해서 금융범죄와 싸우고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에서 복잡하고 큰 기관을 규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왔다”며 “수십억 인구가 사용하는 글로벌 지불 시스템을 바꾸는 일에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리브라협회는 지난 4월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단일 암호화폐를 발행하겠다던 당초 ‘리브라(Libra)’ 사업 계획을 수정했다. 각국 규제당국의 우려를 감안한 조치다. 백서 2.0에는 각국 법정화폐와 1대 1로 연동되는 여러 개의 스테이블 코인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리브라 코인은 다양한 스테이블 코인의 복합체가 될 전망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