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대형은행 RBI, 글로벌 디지털화폐 발행 대열에 합류

오스트리아의 대형 은행 ‘라이파이젠 국제은행(Raiffeisen Bank International, RBI)’이 블록체인을 활용한 디지털 법정화폐를 시범 운영한다. 각국 중앙은행의 디지털 화폐 발행 대열에 민간기관도 뛰어드는 분위기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RBI는 기업형 분산원장기술 제공업체 ‘빌론(Billon)’과 손잡고 자국 통화를 토큰화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빌론은 폴란드와 영국 기반의 펜테크 기업으로 RBI의 블록체인 프로그램 ‘엘리베이터 랩(Elevator Lab)’에 참여한 바 있다. 지난 3월 완성된 이 프로그램은 빌론의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 유로화의 전자 거래를 가능하게 한다.

양사는 현재 ‘RBI 코인’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코인은 사용 국가의 화폐에 1대 1로 가치가 고정될 예정이다.

RBI는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RBI 코인’은 엘리베이터 랩 프로그램의 일환”이라며 “코인은 은행 간 혹은 회사 간 거래 속도를 높이고 유동성 관리를 개선하기 위해 고안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유럽 내 다른 RBI 자회사 간의 송금이 첫 번째 시범 운영이 될 것”이라며 “벨라루스, 체코, 폴란드,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의 국가에서 먼저 도입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범 운영은 올해 말까지 실시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