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크립토총괄 “중앙은행 CBDC, 소비자 위한 것 아냐”, 왜?

비자(VISA)의 쿠이 셰필드(Cuy Sheffield) 크립토 총괄은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CBDC)는 소비자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셰필드 총괄은 “중앙은행이 소비자에게 디지털 지갑을 만들어주게 되면 CBDC와 중앙은행이 가정용 브랜드가 되는 것”이며 “운영적인 문제 때문에 이 부분은 중앙은행이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중앙은행의 CBDC 활용 방안에 대해 두 가지 전망을 내놨다. 현금과 같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솔루션과 은행을 위한 실시간 지불 인프라가 그 방안이다.

셰필드 총괄은 “CBDC가 첫 번째와 같은 형태를 띄면 이미 존재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할 수 있는 일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중앙은행이 소비자에게 기존 앱과의 차이를 설명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현재 사용되는 것과 차별화하려면 한정된 익명성 또는 오프라인 지불을 가능하게 하는 등의 차이를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두 번째 방안의 경우 소비자가 직접 중앙은행과 CBDC에 연결될 부분이 없다”며 “은행은 소비자가 사용하는 지갑이나 지불 서비스 제공업체와 협력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비자는 그간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에 관심을 보여왔다. 최근에는 블록체인에 CBDC를 기록하는 기술에 대해 미국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