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CBDC 파일럿 테스트 앞둔 한국은행…12개 사례 검토 보고서 공개

한국은행이 내년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 파일럿 테스트 시행을 앞두고12개 CBDC 사례를 분석했다. 향후 파일럿 시스템에 최신 IT 기술이 반영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현하고 외부 기술자문단 구성 등을 통해 전문적 견해도 청취해가겠다는 입장이다.

18일 한은은 14개 중앙은행의 12개 CBDC 사례를 분석한 ‘해외 중앙은행의 CBDC 추진 현황’ 보고서를 공개했다.

한은은 노르웨이, 동카리브, 바하마, 스웨덴, 스위스 싱가포르, 영국, 일본, 중국, 캐나다, 태국, 프랑스, 홍콩 및 유럽중앙은행(ECB) 등의 CBDC 이용목적과 설계 방안, IT 시스템의 현재 개발단계, 구현기술 등을 조사했다.

대부분의 중앙은행은 자신이 수립한 CBDC 모델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IT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외부와 협력도 수행 중이다.

12개의 CBDC 가운데 거액과 소액 CBDC 사례가 각각 6건이다. 거액 CBDC를 도입하는 중앙은행은 모두 직접 운영 방식을 따른다. 소액 CBDC의 경우 간접 운영방식을 염두하고 기술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카리브해, 싱가포르, 일본과 ECB, 캐나다, 태국-홍콩은 개념검증(PoC) 단계에 있다. 스위스와 프랑스는 CBDC 모델을 수립 후 PoC를 준비할 예정이다.

구현 기술을 공개한 6건은 CBDC 시스템에 모두 분산원장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신 기술인 분산원장의 CBDC 적용 가능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다양한 분산원장 플랫폼 관련 기술에 대해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한은 관계자는 “대부분의 중앙은행이 현재 지급결제시스템에서 적용되고 있는 기술에서 벗어나 새 미래지향적 기술이 CBDC에 적용될 수 있는지 연구에 대한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장은 분산형으로 관리하며 이를 위해 하이퍼레저 패브릭, 코다 등 다양한 분산원장 플랫폼을 활용해 CBDC 구현 가능성을 검증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한국은행은 CBDC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당장 CBDC 발행 필요성이 크지 않다던 기존의 입장은 유지했지만, 미래 지급결제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CBDC 파일럿 테스트에 돌입한 스웨덴의 경우를 참고하겠다는 것이다.

한은은 오는 7월까지 CBDC 설계 및 요건에 대한 정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국내 지급결제 환경, 기술 수준 등을 고려해 CBDC 시스템의 운영 방식, 기술 요건 등을 검토하게 된다.

관련기사: 글로벌 CBDC 경쟁 뛰어든 한국은행…내년 파일럿테스트 한다

9월부터 연말까지 CBDC 설계 및 기술 요건을 기반으로 업무 프로세스 분석 및 외부 컨설팅을 수행한다. 이후 내년 1년 동안 CBDC 파일럿 시스템 구축과 테스트가 진행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