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Made in Italy’ 위조품 블록체인으로 잡는다…1500만 유로 투입

이탈리아 정부가 자국 브랜드를 보호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한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메이드 인 이탈리아(Made in Italy)’의 위조품을 식별하기 위해 블록체인 솔루션을 도입키로 했다.

블록체인 채택을 연구하는 싱크탱크 ‘디젠(dGen)’의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이탈리아는 ‘메이드 인 이탈리아’ 라벨의 위조로 2016년에만 124억 유로(한화 약 16조5000억 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탈리아 정부는 “위조품 문제를 해결하는 데 블록체인이 잠재적인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블록체인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1500만 유로(약 201억 원)를 지원키로 했다. 또 개선 분야에는 공급망을 통한 원자재 인증, 지적재산권 회계장부, 브랜드와 고객 간의 긴밀한 관계 형성 등이 포함됐다.

이 매체는 “‘메이드 인 이탈리아’가 브랜드로 등록된다면 코카콜라와 비자에 이어 세 번째로 가치가 높은 글로벌 자산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