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트곡스 사건 비트코인 위탁 관리자, 12월 부터 비트코인 4천억원 매도

지난 몇 달간 파산상태였던 거래소 마운트곡스(Mt Gox) 비트코인 자산 위탁 관리자가 마운트곡스 사건과 관련된 비트코인 및 비트코인 캐시를 판매한 정황이 포착되었다.

3월 7일 마운트곡스 채권자들에게 공개된 문서에 의하면, 마운트곡스 거래소 관련 암호화폐 자산을 관리했던 노부아키 코바야시(Nobuaki Kobayashi)가 총 429억 엔화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현금화 했다. 그는 총 35,841개의 비트코인과 34,008개의 비트코인 캐시를 판매했다.

코바야시는 “법정과 상의해본 결과, 채권자들에게 돌려줄 현금을 확보하기 위해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 일부를 판매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판단했다. 나는 내가 관리하고 있는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를 최대한 높은 가격에 판매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2014년 마운트곡스 거래소의 파산으로 수억 달러에 달하는 비트코인이 사라졌다. 하지만 이후 수사과정에서 비트코인 20만개를 찾게 되었다. 해당 비트코인은 위탁 관리자에게 맡겨졌다.

레딧(Reddit)과 트위터의 암호화폐 커뮤니티 내에서는 최근 마운트곡스 비트코인 관리자가 판매를 시작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격히 하락했을 것이라는 추측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코바야시가 관리하는 마운트곡스 비트코인 계좌에는 아직 16만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남아있기 때문에 판매가 아직 끝나지 않았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코바야시 위탁관리자는 이에 대해 “법정과 추가적인 상의를 거쳐 추가적으로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를 매도할지 결정하겠다”라고 밝혔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