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 페북 리브라협회 가입…”결제시스템 구축 도움”

싱가포르의 2대 국부펀드인 테마섹(Temasek)이 페이스북의 리브라협회에 가입했다.

리브라협회는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인 ‘리브라’ 사업을 총괄하는 컨소시엄이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리브라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테마섹은 블록체인과 같은 혁신 기술을 미래 성장의 원동력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솔루션에 대한 관심 및 투자를 통해 더 나은 세상, 더 똑똑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샌프란시스코의 암호화폐 투자기업인 패러다임(Paradigm)과 슬로우벤처스(Slow Ventures)도 최근 회원사로 합류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리브라협회의 이사회를 구성하는 27개 회원사 중 투자회사는 8개사로 늘어났다.

리브라협회 단테 디스파르테(Dante Disparte) 부회장은 “이번 신규 회원사들의 가입은 다양한 조직을 구성하려는 리브라의 의지를 보여준다”며 이는 “거버넌스 구축, 기술 로드맵 설계, 리브라 결제시스템 구축 준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브라협회는 당초 올 1분기까지 100개 회원사를 모을 계획이었으나, 금융당국의 압박에 프로젝트 비전을 재정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