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스테이킹 규제 논의”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지분증명연합(The Proof of Stake Alliance, POSA)과 스테이킹 서비스 관련 규제를 논의한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지분증명연합은 SEC와 스테이킹 서비스에 관한 규제를 개선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 연합은 “SEC와 비트코인의 작업증명(Proof-of-Work) 컨센서스 프로토콜 다음으로 지분증명(Proof-of-Stake, PoS) 프로토콜 채택을 늘리는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며 “지분증명이 작업증명보다 더 효율적이고 확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지분증명을 사용하면 네트워크의 정해진 토큰 수에 따라 토큰 보유자들이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이로 인해 네트워크의 전체적인 효율이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또한 연합은 이와 관련한 법률 분석도 진행 중이다. 글로벌 로펌인 폴헤이스팅스(Paul Hastings LLP)의 법률 분석이 포함돼 있는 백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앞서 연합은 지난 2월 SEC에 지분증명에 대한 설명을 제공하고, 스테이킹 서비스 관련 규제 프레임워크를 논의한 바 있다. 논의 대상은 업계 표준에 대한 검토와 규제 우려사항, 금융업 용어 사용 자체 등이었다.

연합 창립자인 에반 와이스(Evan Weiss) 회장은 “SEC가 스테이킹에 관해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보고 굉장히 놀랐다”며 “이번 미팅을 통해서 SEC와 업계가 서로 이해하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스테이킹을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사용자들과 토큰 보유자들이 보호받으면서 지분 기반의 프로토콜이 잘 운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