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춘 “2025년 블록체인 시장규모 210억불…연평균 38% 성장”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 규모가 2025년 210억 달러(한화 약 25조 7000억 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공급망 변화와 세계적인 기업들의 투자가 주요인으로 풀이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포춘 비즈니스 인사이트 보고서’를 인용, “블록체인 시장이 연평균 38.4%씩 급성장해 2025년 210억 달러에 육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7년 블록체인 시장 규모인 16억 4000만 달러(한화 약 2조 원)보다 12배 큰 수준이다.

보고서는 “블록체인 투자 확대에 따른 연구·개발 활성화는 정부의 규제 완화에 영향을 끼치고 블록체인 산업의 성장 모멘텀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 블록체인이 공급자 네트워크를 효율적으로 바꾸고, 여기에 신뢰까지 더하면 블록체인은 앞으로 비즈니스 네트워크 전반에 채택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블록체인 산업의 선두 기업으로는 IBM이 선정됐다. IBM은 25개국에서 130개 협력사와 8개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