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걸이 사원증 그만”…금융결제원, 분산ID 기반 모바일 사원증 발급

금융결제원이 전직원을 대상으로 분산형 신원인증(분산 ID) 기반의 모바일 사원증 발급을 추진한다.

14일 금융결제원은 올해 하반기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분산 ID 기반의 모바일 사원증을 발급한다고 밝혔다.

분산ID란 온라인 환경에서 정보 주체가 자신의 신원 정보를 관리하거나 통제하는 디지털 신원관리 체계다.

금융결제원이 추진하는 분산 ID 기반 모바일 사원증이란 직원의 신원 정보를 스마트폰 단말기에 저장해, 본인을 증명하기 위한 정보를 정보주체가 스스로 관리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신원증명이다.

금융결제원은 신분증 소지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 디지털 융합시대에 맞는 스마트한 신원증명 시스템을 구현할 예정이다.

이미지: 금융결제원

금융결제원 전직원은 본인의 스마트폰에 분산ID 기반의 디지털 신분증을 발급받아 오프라인의 출입인증을 할 수 있다.

또한 업무 처리를 위한 전자결재 시스템, 인터넷 교육사이트 로그인 등의 온라인 인증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모바일 사원증을 이용할 수 있는 업무는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금융결제원 모바일 신분증은 안드로이드폰이나 아이폰 구분 없이 지문인증 등 생체인증을 통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근거리 통신 기능을 이용한 비접촉 방식으로 구현되어 스마트폰만 있으면 별도 신분증 소지 없이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에 저장된 모바일신분증을 지문인증 등 생체 인증으로 구동한 후, 출입구 게이트에 부착된 근거리통신용 장치에 제시하면 출입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의 모바일 신분증은 전체 직원 신분증을 스마트폰 기반의 분산ID로 상용화하는 사례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향후 금융결제원은 모바일 신분증 개발 노하우와 이용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 지식을 희망 금융회사와 적극 공유, 금융권의 모바일 신분증 확산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특히 정부에서 국가 공무원증의 모바일 신분증 전환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금융결제원의 선도적 시도는 사회 전반의 신원증명 시스템 변화와 혁신을 촉발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란 기대다.

썸네일출처=금융결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