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00불 회복한 비트코인…반감기 효과 시작?

암호화폐(가상자산) 비트코인이 9300달러를 회복했다. 반감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4일 오전 9시 40분 기준 암호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날 대비 4.73% 상승한 9302.42달러에 거래됐다.

지난 12일 반감기 당시 소폭 하락하며 8569.64달러까지 하락했지만, 전날 상승폭을 확대하며 한때 9317달러를 돌파했다.

비트코인 주간 차트 (이미지:코인마켓캡)

시장에서는 반감기 이벤트 속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중앙은행의 대규모 양적완화로 중장기적인 비트코인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비트코인 반감기는 지난 12일 오전 4시 23분 경 진행됐다. 지난 2012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 반감기다. 반감기는 채굴 보상이 절반으로 감소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반감기로 비트코인의 블록당 채굴 보상은 기존 12.5 BTC서 6.25 BTC로 줄었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비트코인 가격이 두 달만에 5000달러에서 1만4000달러로 급등한 2019년 4월과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비트코인이 새로운 고점을 찍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보도는 “반감기는 비트코인 신규 공급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유일한 이벤트라 장기적으로 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단기적으로 6000달러대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다.

같은 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뉴스BTC에 따르면 유명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데이브 더 웨이브(Dave the Wave)는 트위터를 통해 “직전 강세장 당시 차트 유사성(프랙탈) 관점에서 보면 비트코인이 몇 주 안에 6400달러까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 가격에서 25%나 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시각 시가총액 10위권 암호화폐는 대부분 상승세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4.68% 오른 198.99달러에 거래됐다. 3위 리플은 0.2010달러로 1.28% 뛰었다.

비트코인캐시와 비트코인SV는 각각 2.06%, 1.56% 상승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