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CEO “블록체인 프로젝트·토큰 발행 취소…미 정부 개입”

텔레그램이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과 암호화폐 ‘그램(gram)’의 발행을 취소하겠다고 발표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텔레그램의 파벨 듀로브(Pavel Durov)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오랜 공방 끝에 톤 프로젝트와 그램 발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듀로브 CEO는 ‘톤은 무엇이고 왜 끝났는가(What Was TON And Why It Is Over)’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통해 “미국이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그램 토큰을 유통하지 못하게 만들었다”며 “미국 이외의 모든 국가에서 톤이 아무런 문제 없이 운영되고 있는데도, 미국인이 톤에 접속하는 방법을 찾아낼 수 있다는 이유로 그램이 세계 어느 곳에서도 유통될 수 없게 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프로젝트 출시를 막기 위해서 미국 정부가 개입한 것이 분명하다”면서 “전 세계가 미국 금융과 기술에 의지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안타깝게도 전 세계 인구의 96%는 미국 이외의 국가에서 살고 있고, 심지어 그런 미국 인구의 4%에 해당하는 이가 뽑은 결정권자 의견에 의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듀로브 CEO는 “탈중앙화를 위해 애쓰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행운을 빌어주고 싶다”며 “지금 이 싸움은 정당한 것이고 우리는 졌지만 여러분은 이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독립 검증자 모임(independent community of validators)인 프리 톤(Free TON)은 지난 7일 톤 프로젝트를 독립적으로 출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텔레그램은 “프리 톤의 프로젝트 출시는 우리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