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핀테크, 웁살라시큐리티 AML 시스템 도입한다

블록체인 전문 보안기업 웁살라시큐리티가 다날핀테크(구 페이코인)와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다날핀테크는 국내 통합 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의 암호화폐(가상자산) 결제 플랫폼이다.

다날핀테크는 웁살라시큐리티의 암호화폐 특화 AML 솔루션 채택을 통해 기존 금융권 AML 기능 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자금세탁 혐의 거래를 모니터링 및 추적, 분석해 금융정보분석원(KoFIU)에 신속하게 보고할 수 있게 됐다.

웁살라시큐리티 측은 “다날핀테크에 자사의 AML 솔루션 구축이 완료되면 페이코인(PCI)에 대한 자금세탁 혐의 거래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추적한다”며 “이를 금융정보분석원에 보고할 수 있는 체계를 업계 최초로 갖추게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페이코인은 현재 CU, 도미노피자, 신세계 SSG페이, 교보문고 등 다양한 제휴처를 확보하고 있다.

다날핀테크 황용택 대표는 “본격적인 해외 사업 전개에 앞서 웁살라시큐리티의 솔루션 도입을 시작으로 중 핵심 국가별 규제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적법한 가상자산 결제 서비스 환경 제공을 위해 필요한 정책 도입을 적극 고민하고 적용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웁살라시큐리티 패트릭 김 대표는 “다날핀테크의 암호화폐 AML을 구축한 성과를 토대로 하이퍼레저 패브릭을 사용하는 다른 결제 기업 뿐 아니라 가상자산서비스제공업체(VASP)전체에 자사의 AML을 공급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웁살라시큐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