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MS연구소 파견”…블록체인 등 글로벌 ICT 고급 인재 키우는 과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유망 분야의 기술 선도국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내 석박사 인력을 글로벌 고급 인재로 양성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12일 과기부는 2020년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 지원과제를 선정하고 지원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에 따라 과기부, 산업부, 복지부가 합동으로 5년간 핵심인재 2250명을 육성을 목표로 적극 추진 중이다.

지난해부터 시행된 이번 사업은 기존 3개 유형을 올해부터 ‘대학 자율형’으로 단순화하고 ‘글로벌 기업 연계형’을 시범 시행한다.

블록체인과 핀테크,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등 ICT 선도 기술 분야의 글로벌 리더급 핵심인재를 연 160명 양성할 계획이다. 전체 예산은 227억6000만 원이다. 연간 1인당 1억 원 이내로 지원할 계획이다.

‘대학 자율형’은 국내 대학이 해외 대학과 연구소 기업 등과 연계하고 협력해 국내 석박사 학생의 연구 역량 제고 및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는 것이다.

올해는 총 28개 과제, 106명의 석박사 학생이 선정된다. 미국 스탠포드대, 퍼듀대,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대, 미국 항공우주국(NASA), 로렌스 버클리 연구소 등 세계 수준의 대학 및 국책 연구소 등 30개 해외 기관으로 파견된다.

‘글로벌 기업 연계형’은 글로벌 기업의 석학급 연구자들이 분야별로 함께 연구할 국내 대학 석박사생을 선발해 공동 연구를 추진하는 것이다. 선발된 학생은 6개월간 글로벌 기업에 파견된다.

올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기술 역량을 보유한 마이크로소프트(MS)와 공동 연구를 위해 국내 3개 대학, 총 12명의 석박사생이 MS 아시아 연구소로 파견될 예정이다.

과기부 오상진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석박사생들이 해외 유수 대학, 연구소 등과 협력 네트워크를 공고히 구축하는 한편, 선진 연구 환경에서 연구 경험 습득을 통해 국내 ICT 수준을 한단계 끌어올리는 촉매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 선정과제 (이미지: 과기부)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