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닥, 14일 ‘클레이’ 원화 상장…그라운드X “협의한 바 없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과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가 ‘클레이(KLAY) 상장’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그라운드X가 클레이 상장에 대해 “협의한 바 없다”고 지적하자, 지닥은 “프로젝트 허락을 구해야만 상장하는 구조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11일 지닥은 클레이를 원화 마켓에 최초 상장한다고 밝혔다. 클레이는 그라운드X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에서 자체 발행한 가상자산(암호화폐)이다. 이 거래소는 오는 14일부터 클레이의 입금 및 거래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그라운드X 측은 “협의한 바가 없다”며 클레이를 지닥에 상장 시 기존의 파트너십을 해지하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지닥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지닥 관계자는 “클레이 상장의 경우 클레이튼과 협의한 바가 없다”면서도 “거래소는 독립적인 심사기관으로 블록체인 프로젝트 상장에 있어서 프로젝트 자체의 허락을 구해야만 상장하는 구조는 아니다”라고 짚었다.

이어 “거래소는 독자적으로 프로젝트를 검증하고 가치 있는 프로젝트를 상장한다”며 “이번 상장은 (클레이튼의) 디앱이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원화 거래 창구가 필요하다고 봤기 때문에 진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