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법률 자문, 국가 관리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도입 제안

지난 3월 3일 지역뉴스 리 연 왕(Lie Yun Wang)은 중국 인민 협상 회의(Chinese People’s Political Consultative Conference) 소속의 왕펭제(Wang Pengjie)가 암호화폐 관련 규제 및 국가 차원의 암호화폐 거래소를 만들 것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그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의 시가총액이 중국 최대의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Tencent)의 시가총액을 앞지르고 있다고 말하며, 중국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뒤처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중국 내 지적 재산권을 보호하는 관계 법령의 부재는 블록체인 시대에서 중국의 금융 안보가 흔들릴 수 있는 원인이 될 수 있어 블록체인과 디지털 자산 관련 ‘승인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왕펭제는 이어 중국 인민 은행과 중국 증권관리위원회 주도 아래 국가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만들 것을 주장했다. 또한, 이를 통해 “기업체가 공식적으로 사업 자금을 모으고 개인 투자자가 가치 상승으로 인한 차익을 얻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인민 은행(PBOC)의 해외 암호화폐 거래 금지 조치로 인해, 지난 2월, 2017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비트코인 가치가 7000달러 밑으로 떨어지게 된 바 있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