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서 비트코인 거래대금 사상 최고치 경신…”불황 여파”

아프리카에서 비트코인(BTC)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다가오는 비트코인 반감기와 아프리카 경제 불황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는 암호화폐 분석 플랫폼 ‘유즈풀 튤립(Useful Tulips)의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 주 가나와 케냐, 중앙아프리카 지역에서 비트코인 개인 간 거래(P2P) 대금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나이지리아의 비트코인 거래도 2017년 상승장 시기의 기록에 근접했다.

나이지리아의 P2P 비트코인 거래대금은 지난 한 주 동안 약 720만 달러(한화 약 88억 원)를 기록했다. 케냐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각각 160만(한화 약 20억 원), 110만 달러(한화 약 13억 원) 어치 거래됐다.

세계은행은 올해 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의 경제성장률을 마이너스 5.1%로 전망했다. 25년 만의 불황을 눈앞에 두고 있는 셈이다.

이 매체는 “(이 같은 경제 상황으로 인해) 비트코인은 새로운 가치 저장소로 인기를 끌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