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유럽 전력사들과 녹색에너지 컨소시엄 구축…”블록체인 회계시스템 도입”

IBM이 유럽 전력회사들과 녹색에너지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만들었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IBM은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블록체인 컨소시엄 ‘에퀴기(Equigy)’를 구축했다. 네덜란드의 국영 전력회사 테네트(TenneT), 이탈리아 유일의 송전력회사 테르나(Terna), 스위스그리드(Swissgrid)가 함께한다.

블록체인은 전기자동차 충전 및 가정용 배터리 사용에 필요한 회계 시스템에 적용된다.

컨소시엄은 재생에너지의 생산 예측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 시작했다. 이에 2050년 탄소 감축에 관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력 소비 방식을 탈중앙화한다. 컨소시엄은 연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IBM 측은 “현재의 전력시장은 일반적으로 대규모 산업 시설에 쓰이기 때문에 소규모 사용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없다”면서 “전기자동차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있는 것을 보면 (소규모 사용자의 전력 사용량이) 대기업과 비슷한 규모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전력 공급을 민주화할 수 있다”며 “컨소시엄에 함께하는 기업들이 함께 규모를 확장한다면 유연한 전력시장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