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서울시 추진하는 디지털금융MBA, 1기 신입생 40명 뽑는다

오는 9월 문 여는 여의도 금융대학원의 디지털금융 경영대학원(MBA) 과정이 신임생을 모집한다. 디지털금융 MBA는 금융산업의 혁신을 주도한 금융과 IT 융복합 전문가를 양성하게 된다.

6일 금융위원회와 서울시는 디지털금융 MBA 2020학년도 가을학기 신입생 4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1기 신입생을 모집하는 디지털금융 MBA는 시간제 석사학위 과정으로 총 4학기 동안 42학점을 이수해야한다.

이번 MBA 과정은 금융위원회와 서울시, 카이스트 경영대학이 공동 개설했다. 운영은 카이스트 경영대학이 담당한다.

강의는 카이스트 경영대학, 인공지능 대학원, 산업및시스템공학과 교수진과 금융산업 및 핀테크 각 분야 실무 전문가가 담당한다. 이들은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가장 필요한 커리큘럼으로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장에서 활용도 높은 수리적, 계량적 기초교육을 바탕으로 ▲인공지능과 데이터 사이언스, ▲핀테크 창업, ▲금융투자 및 자산운용 등 3개의 심화 집중분야 교육을 중심으로 이론과 실무 전문성을 강화한 커리큘럼이 큰 강점이다.

학기 과정 중 글로벌 금융 전문가 양성을 위한 해외교류와 연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스탠포드대, 코넬대, 칭화대 등 북미와 아시아 유수의 대학에서 해외연수와 미시건주립대 등에서의 복수학위 취득 기회를 제공한다.

등록금은 타대학원 MBA 등록금의 50% 수준으로 예정되어 있다.

지난달 29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입학 설명회에는 약 300여 명이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원서 접수는 오는 15일 오전 10시부터 오는 25일 오후 5시 30분까지다. 카이스트 입시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 받는다. 금융회사 및 핀테크 관련 기관 재직자(근무경력 2년 이상인 자 우대), 핀테크 (예비)창업자, 금융권 취업준비생 등이 지원할 수 있다.

한편,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디지털금융전문가 비학위과정도 8월부터 개설한다.

매주 2회, 3시간씩 5개월간 운영된다. 실전 실습 및 경험 축적을 위한 팀프로젝트와 해외연수도 진행될 계획이다.

디지털금융 분야 전문가를 양성하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과정’, 현업에서 인공지능을 사용한 사업모델 및 솔루션 기획과 디자인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인공지능과 기계학습 과정’ 등 2개 과정을 개설한다.

내년 상반기에는 블록체인, 클라우드컴퓨팅 빅데이터 분석과정이 개설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