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알리페이 뛰어든 블록체인 사업…”코로나 타격 입은 회사 도울 수 있어”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비체인(VeChain)과 마스터카드(Mastercard), 알리페이(Alipay)가 중국-호주의 블록체인 공급망 컨소지엄에 참여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비체인과 마스터카드, 알리페이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공급망 추척 및 파이낸싱 시범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에이팩 프로비넌스 위원회(APAC Provenance Council)에 참여한다.

에이팩 프로비넌스 위원회는 식품 및 와인을 인증하고 추적하는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번에는 호주에서 중국으로 공급되는 760억 달러 규모의 무역에 이 솔루션을 활용한다.

마스터카드는 중국 외 지역의 무역 파이낸싱(trade financing)을, 알리페이는 호주에서 중국으로 수출되는 상품을 각각 맡게 된다. 상품 추적은 비체인을 통해서 할 수 있다. 지불 금액은 디지털 지갑으로 송금된다.

이 매체는 “경제활동 둔화로 현금 흐름이 줄어든 가운데 새로운 공급망 시스템을 이용하면 단계적인(milestone) 대금 지불이 가능해서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 솔루션은) 송장을 보내서 한 달 후에 입금되는 것을 기다리는 대신, 블록체인 기록을 통해 각 단계마다 대금의 일부가 자동 지급되는 식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비체인의 써니 루(Sunny Lu) 최고경영자(CEO)는 “이 블록체인 시스템은 굉장한 혜택을 가져올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회사를 도와줄 수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