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길 먼 텔레그램 블록체인 ‘톤’…출시 내년 4월로 또 연기

지난해 증권법 위반 논란을 겪었던 텔레그램 블록체인 톤(TON)의 출시가 또 다시 연기됐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텔레그램은 투자자들에게 서신을 보내 “톤 출시일을 2021년 4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서신에서 텔레그램은 “투자자들이 내년 출시에 동의할 경우 기존 투자금의 110%를 반환하겠다”고 언급했다. 만약 출시 연기에 동의하지 않는 투자자들의 경우 투자금의 72%만 돌려 받을 수 있다.

지난해 10월 텔레그램은 톤 출시일을 지난달 30일로 연기한 바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2018년 초 진행된 텔레그램의 암호화폐공개(ICO)에 대해 ‘등록되지 않은 ICO’로 규정하며 불법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텔레그램 ‘TON’ 믿는다”…투자자들, 출시 연기 OK

이후 SEC는 미국 맨해튼 연방 지방법원에 텔레그램 및 톤에 대한 비상조치와 임시금지명령을 요청했다.

이에 텔레그램은 투자자들의 동의를 얻고 톤 출시를 연기했다.

다만, 또 다시 출시가 연기될 경우 텔레그램은 지분을 매각해 부채를 상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최근 일각에서는 톤 커뮤니티 재단이 자체적으로 톤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위한 방법을 논의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지난 3월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톤 커뮤니티 재단은 “텔레그램 없이 톤을 시작하기 위해 가능한 방법을 진지하게 논의하고 있다”며 “아직 최종 결정은 내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톤 재단의 페도 스쿠라토브(Fedor Skuratov) 설립자는 “톤을 출시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코드가 이미 텔레그램에 의해 공개된 바 있다”며 “커뮤니티는 제네시스 블록을 생성하고, 네트워크를 운영하기 위해 검증자 역할을 할 최소 13대의 컴퓨터를 제공하면 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미 법원 제동에 고민에 빠진 TON…”텔레그램 빠진 채 출범?”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