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암호화폐 결제속도 개선 관련 특허 신청

온라인 전자 결제 시스템을 제공하는 페이팔(PayPal)이 암호화폐 관련 특허를 신청했다. 해당 특허는 암호화폐 결제의 속도를 높이는 기술로 알려졌다.

3월 1일 페이팔이 미국 특허청에 제출한 문서에 의하면 페이팔은 거래 당사자 간 코인을 전송하는 것이 아닌 프라이빗 키(Private key)를 교환하는 방식의 거래 시스템이다.

페이팔은 특허 신청서에서 “비트코인 거래 전송시간은 약 10분이며, 이는 실질적인 거래에 이용되기에는 너무 긴 시간이다. 이런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한계는 암호화폐가 실용적으로 도입되는데 큰 문제가 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페이팔은 이런 문제를 일정 부분 해결하기 위해 소액의 암호화폐가 들어있는 월렛을 대량으로 미리 생산한다.

이후 거래 금액이 들어있는 월렛의 프라이빗 키를 거래자 간 교환하는 방식이다. 페이팔은 특허 신청서에서 거래에 이용되는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블록체인에 있지만, 거래는 블록체인 밖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빠르게 채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방식이 실제로 도입될지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과거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 같은 기존 금융기관들 또한 암호화폐 관련 특허를 신청했었지만, 실제로 특허를 적용한 제품을 만들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