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 엄마’ SEC 피어스 위원 “후임 찾기 전까지 유임 가능성 있어”

암호화폐(가상자산)에 대해 우호적인 발언을 해온 ‘크립토 엄마’ 헤스터 피어스(Hester Peirce)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전문위원이 유임 가능성을 언급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피어스 위원은 미국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6개월 후 만료되는 위원직은 적합한 후임자를 찾기 전까지 유임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 시장에는 한 명의 ‘크립토 엄마’보다는 수많은 크립토 부모들이 필요하다”면서도 “현재 시장에는 인물보다 지속될 수 있는 명확한 규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근의 디지털 달러 이슈에 대해서는 “민간이 개발한 디지털 화폐의 종말은 아닐 것”이라며 “사생활 문제는 상당히 중요한데 사람들은 정부나 기타 기관에 의해 모든 거래가 감시당하는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테이블코인은 흥미로운 법적 이슈를 만들어냈다”며 “스테이블코인이 미국 내에서 증권으로 분류될 수 있을지, 그리고 현재 증권법과 어떤 상호작용을 하게 될지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