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원들 “블록체인 지금 도입해야”…재무부 장관에 서한 보내

미국 의원들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재무부에 블록체인 도입을 요청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의원 11명은 지난 23일 미 재무부의 스티븐 므누신 장관에게 ‘블록체인과 분산원장기술(DLT)을 도입해 달라’는 내용의 공식 서한을 보냈다.

의원들은 “블록체인과 분산원장기술은 자금을 투명하고 신속하게 유통할 수 있는 가장 안전한 도구”라며 “보안이 장점인 블록체인이 인공지능(AI)과 결합하면 전송 데이터를 지금보다 더 잘 관리하고, 해킹으로부터 자유로워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정부의 구제 프로그램과 복지혜택, 보급 추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재무부 장관의 주된 임무는 중소기업과 근로자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제공하는 것인데, 이 기술을 이용하면 구제가 필요한 중소기업과 개인에게 도움을 신속하게 전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 대런 소토(Darren Soto) 하원의원은 “코로나19 사태로 특정 상품의 수요가 공급보다 훨씬 많아졌고, 분배 관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지금이 블록체인을 시범 적용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 경제지 포브스에 의하면 지난해 미 의회는 총 32건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가상자산) 관련 법을 발의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