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경제포럼 2018 (Deconomy 2018) 컨퍼런스 -Track 1-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의 트렌드와 분산화된 경제 구조의 잠재력과 발전 가능성을 포괄적이고, 심도 있게 다루는 분산경제포럼 2018 (Deconomy 2018) 컨퍼런스가 2018년 4월 3일, 4일 양일간 ‘워커힐 호텔 비스타홀’에서 개최된다.

분산경제 포럼 2018의 첫 번째 세션의 주제는 “패러다임의 전환, 개방형 프로토콜”로 이안 그릭, 조세푼 그리고  다비드 쉘즈의 키노트 발표와 패널 토론으로 채워진다.

개방형 프로토콜이란 무엇일까?

개방형 프로토콜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프로토콜’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프로토콜은 무엇일까? 프로토콜은 통신규약 즉, 어떠한 정보나 데이터가 오갈 수 있는 통로를 의미한다.

이 두 가지를 합치면 개방형 프로토콜이란 ‘누구나 정보와 데이터를 자유롭게 교환할 수 있는 열린 통로’라는 의미를 가진다. 개방형 프로토콜을 가진 네트워크에서는 누구나 공개된 프로토콜을 통해 네트워크에 참여해 자유롭게 정보 및 데이터를 교환할 수 있다.

누구에게나 열린 가장 보편화된 개방형 네트워크가 ‘인터넷(Internet)’이다. 누구나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정보와 데이터를 수집하고 교환할 수 있는 것은 인터넷이 ‘개방형 프로토콜’기반의 네트워크이기 때문이다.

비트코인의 경우 누구나 비트코인 블록체인 원장 내역을 다운로드할 수 있고, 누구나 보유한 만큼의 비트코인을 다른 사람에게 전송할 수 있고, 누구나 비트코인 마이닝에 참여할 수 있다. 이는 비트코인이 ‘개방형 프로토콜’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누구에게나 네트워크 참여 기회가 열려있다는 것’ 이 것이 개방형 프로토콜의 핵심이다.

대다수의 시스템은 보안성 향상과 위조 및 변조를 막기 위해 ‘폐쇄형 프로토콜’을 사용하고 있다. 즉, 소수의 허락된 참여자들만 네트워크에 접속해 정보와 데이터를 교환하고 기록하는 시스템이 주로 사용된다.

이러한 시스템은  내부자들의 담합 및 데이터 조작으로 잘못된 정보와 데이터가 시스템에 기록되고, 교환된다 해도 이를 외부에서 알기란 쉽지 않다.

예를들어 회사 내부의 자금 흐름에 대한 정보는 회사 내부 네트워크에만 머물기 때문에 회계 법인 등 제 3자의 감사가 없이 외부 사람들이 회사 내부에서 발생하는 장부 조작, 분식회계 등의 부정행위를 발견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개방형 프로토콜의 경우 누구나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소수 내부자들의 담합으로 정보와 데이터를 조작하기 어려우며, 특정 세력에 의한 독단적인 운영이 불가능하다. 이러한 면에서 ‘개방형 프로토콜’은 더 투명하고, 부정행위가 발생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개방형 프로토콜의 경우 누구나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외부 공격으로 인한 위험성과 개방된 상태에서도 전체 시스템이 유지될 수 있는 인센티브 구조 설계 등 다방면의 고민이 요구된다.

분산경제포럼 2018(Deconomy2018)의 첫 번째 세션인 “패러다임의 전환, 개방형 프로토콜”에서는

기존의 ‘폐쇄형 프로토콜’ 기반 시스템을 더 안전하고, 투명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개방형 프로토콜’이 불러올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업계 최고 수준 리더들의 키노트와 ‘개방형 프로토콜’의 장점과 단점 그리고 지속 가능한 개방형 프로토콜 기반 시스템 설계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