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닝 플랫폼 첫 선보인 바이낸스…”채굴부터 거래까지 원스톱”

글로벌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가 종합 채굴(마이닝) 플랫폼인 ‘바이낸스 풀’을 공개했다.

28일 바이낸스는 채굴부터 실제 거래까지 원스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바이낸스 풀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풀은 바이낸스 생태계에 통합되어 있어 기존 계정 사용자들이 바이낸스 풀을 통한 장외거래(OTC) 서비스뿐만 아니라 스폿 거래, 바이낸스 대출, 바이낸스 스테이킹 등 파생 금융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바이낸스 창펑 자오  최고경영자(CEO)는 “채굴 시장의 경우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바이낸스가 마이너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이 산업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바이낸스 풀을 통해 전통 채굴과 금융 서비스를 연결시켜 채굴 산업에 더 많은 기회를 가져다줄 수 있는 종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바이낸스 풀은 바이낸스의 기술과 컴퓨팅 파워를 활용한다. 지분증명(PoS)과 작업증명(PoW)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플랫폼 런칭 초기에는 비트코인 채굴 서비스가 제공되고, 향후 맞춤형 서비스가 계속 추가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들은 마이너들이 안정적이고 투명한 플랫폼에서 편리하게 보다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지원된다.

모든 마이너들은 첫 한달간 마이닝 풀 시스템에 별도 수수료를 내지 않고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한 달 뒤에는 수수료가 적용, 2.5%까지 부과될 수 있다.

썸네일출처=바이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