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스마트체인’, 탈중앙화 경쟁자 아냐”…업계 비난, 왜?

바이낸스 ‘스마트체인'(BSC) 백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존하는 프로젝트의 사양을 재활용한 수준이라는 평가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암호화폐 데이터사인 메사리(Messari)는 “바이낸스 스마트체인은 이미 넘치는 시장에 한 개가 추가된 것”이라며 “이오스와 같은 DPoS(Delegated Proof-of-Stake, 위임지분증명) 시스템”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낸스는 ‘바이낸스체인'(Binance Chain) 다음으로 스마트 컨트랙트를 위한 스마트체인을 내놨다. 스마트체인은 이더리움(ETH) 호환(full compatibility)이 가능하며, 위임지분증명 거버넌스 시스템이 추가됐다.

이에 암호화폐 연구기관인 델파이디지털(Delphi Digital)의 톰 샤네시(Tom Shaughnessy) 공동 창업자도 “스마트체인이 중앙화에 의해 침해될 것”이라며 “관심을 받으며 등장했지만 탈중앙화(decentralization)를 구축하는 경쟁자는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어느 곳에서나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앱을 글로벌 커뮤니티가 지속시킬 수 있도록 만들었다”면서도 “21개 노드 운영자와 바이낸스 관리가 이를 통제한다고 하는 것은 그 힘을 잃게 만드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