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테린 “영지식증명, 확장성 커”…이더리움2.0 출시 임박했나

이더리움 공동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이 이더리움 2.0 출시를 앞두고 영지식증명에 대해 언급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부테린은 시트코인닷컴(Shitcoin.com)과의 인터뷰에서 이더리움 2.0 출시를 예고하며 “예전 방식으로 100% 채굴하지는 못하고 영지식증명(zero-knowledge proofs)을 통해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지식증명은 거래 상대방에게 어떠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고, 자신이 해당 정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만 증명하는 것을 말한다. 영어로 ZKP(지케이피)라고도 한다. 앞서 부테린은 이더리움 2.0이 작업증명(PoW) 방식에서 지분증명(PoS) 방식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부테린은 “영지식증명의 경우 개인정보를 보호해주고, 확장성이 크다”며 “한 개의 증명을 하는 것 대신에 작은 여러 개의 증명을 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더리움 2.0이 우리에게는 아주 획기적인 사건(milestons)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더리움 2.0의 출시일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