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에 쏠리는 투자자들”…9번째 디폴트 앞둔 아르헨티나 풍경은

9번째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커진 아르헨티나에서 암호화폐(가상자산) 비트코인 거래량이 치솟고 있다. 금융시장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페소화 가치 급락 등이 비트코인에 대한 수요를 늘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AMB크립토에 따르면 데이터 전문 분석기관 아케인리서치는 트위터를 통해 “아르헨티나에서 페소화로 거래된 비트코인 주간 거래량이 지난 2018년 1월 이후 1028% 폭등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달러화로 구매한 비트코인 주간 거래량은 139% 뛴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아르헨티나 중앙은행(BCRA)은 개인의 외화 매입 규모를 월 1만 달러로 제한하는 외환 규제를 실시했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 추가 하락을 막기 위한 정책이다. 이 같은 외환 통제 정책으로 비트코인에 대한 거래량이 급증하기 시작했다.

이에 아르헨티나 규제당국은 신용카드로 비트코인을 구매하는 행위도 금지했다.

관련기사: 디폴트 위기에 외환 통제 나서는 아르헨티나, 대안은 비트코인?

하지만 또 다시 아르헨티나의  디폴트 가능성이 임박하자 대체 자산으로서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 수요가 계속 늘고 있다.

지난 1827년부터 2014년까지 8번 디폴트를 겪은 아르헨티나는 최근 5억 달러 규모의 해외채권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다.  아르헨티나 경제부는 향후 30일간 이자지급 유예기간을 사용하겠다고 선언했다. 만약 아르헨티나가 30일 안에 채권단과 채무 조정 관련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디폴트에 진입한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아르헨티나의 경우 금융위기 우려는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까지 겹쳐 다른 국가들과 비교할 때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세계 많은 투자자들은 전통 시장과 비상관관계를 보이고 있는 비트코인을 신뢰할 만한 자산으로 여기고 있다”면서 “아르헨티나 정부가 경제 안정을 위해 단행하는 조치들은 페소화 가치 하락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AMB크립토에 따르면 최근 메이커다오 마리아노 콘티(Mariano Conti) 스마트 컨트랙트 총괄은 “오랫동안 아르헨티나 프리랜서들은 미국이나 유럽 회사에서 달러화로 표시된 연봉을 협상하는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사용해왔다”고 언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