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지갑 “암호화폐 보유 비율 가장 높은 국가, ‘러시아'”…한국은?

디지털 자산(암호화폐)에 대한 보유 인구가 가장 많은 국가는 러시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블록체인 스타트업 차일들리가 비둘기지갑 웹사이트 이용자 88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평균 12%의 응답자가 11개 이상의 디지털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100명 이상이 참여한 23개 국가별 이용자들에 대한 설문 조사에서는 러시아 이용자들이 디지털 자산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 이용자 28%가 ’11개 이상의 디지털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1개 이상 보유한 경우는 12%, 2~5개, 6~10개 보유한 경우도 각각 10%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암호화폐·현금으로 몰리는 러시아 투자자…무슨 일이?

최근 러시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가능성과 예금에 대한 이자세 부과 가능성에 암호화폐 보유를 선호하는 분위기가 높아지고 있다.

태국과 터키는 각각 22%, 19%의 이용자들이 11개 이상의 디지털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프랑스와 아르헨티나가 각각 16%였다.

차일들리 출처

한국 이용자들 중 디지털 자산을 11개 이상 보유한 경우는 10%였다. 2~5개 보유한 이용자는 16%, 1개 보유한 경우는 10%로 조사됐다.

이스라엘의 경우 ‘11개 이상의 디지털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7%였다. 반면 26%의 응답자는 디지털 자산 1개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디지털 자산을 전혀 보유하지 않다’고 보유한 응답자는 49%로 절반에 가까웠다. 1개를 보유한 응답자  비율은 21%였다.

차일들리 김은태  대표는 “디지털자산의 투자나 소비경향에 대한 지역적 차이 경우 국가별 금융 인프라, 디지털자산 정보 수준, 경제환경, 관련 법적 장치 등 여러 복합적인 환경적 요소를 고려해야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차일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