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디파이업계 가격 피드 불만족”…새 기술 살펴보니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는 디파이(DeFi) 업계를 바로잡기 위해 ‘가격 안정 오라클'(Stable Price Oracle)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현재 디파이에 사용되는 두 개의 가격 데이터 피드(price data feed) 접근법이 모두 불만족스럽다”며 “오프체인 소스(off-chain source)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은 가격을 고시한 발행자(publisher)를 믿을 수 있고 발행자가 사인 키(signing key)를 안전하게 관리할 때만 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술 도입을 통해 누구나 온체인(on-chain)에서 가격을 고시(publish)할 수 있고, 데이터가 코인베이스의 개인 키(비공개 키, private key)로 서명되기 때문에 발행자를 믿어야 할 필요가 없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에 암호화폐 대출 스타트업 컴파운드(Compound)의 로버트 레쉬너(Robert Leshner)는 “코인베이스 오라클은 컴파운드 가격 피드의 안전성을 높여줄 것”이라며 “디파이 업계는 개발속도 증진, 데이터 안정 등의 부문에서 혜택을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