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투자자 가장 많이 찾은 코인거래소, 어디?

올해 1분기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 방문자수가 가장 많은 곳은 빗썸으로 조사됐다.

23일 블록체인 상장 마케팅 전략연구소 이더랩은 2020년 1~3월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방문자 트래픽 보고서 자료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월부터 3월까지 빗썸의 월 평균 방문자수는 480만3333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빗썸을 찾은 1월 방문자는 455만9000명에서 2월과 3월 각각 486만7000명, 498만3999명으로 꾸준히 늘었다.

2위는 업비트(469만2000명)이었다. 업비트는 2월 방문자수가 554만2000명으로 국내 거래소 가운데 가장 인기를 끌었지만, 3월 방문자수가 459만2000명으로 떨어졌다.

방문자수 3위는 코인빗, 4위는 코인원으로 조사됐다. 각각 평균 방문자수가 173만9000명, 110만8000명으로 집됐다.

5위와 6위는 각각 프로비트(94만2844명), 고팍스(59만5881명)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코인피닛(34만2782명), 코빗(25만3413명), 캐셔레스트(18만4026명), 비트소닉(12만7256명), 지닥(11만9386명) 순이었다.

이더랩의 김경수 대표는 “2월 대비 3월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의 접속자수가 50만 명 정도 감소했다”며 “유동성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경영난에 시달리는 중소거래소들 일부는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금법 개정안이 발의된 이후 몇몇 대형거래소를 제외하고 실명확인계좌를 발급받지 못하고 국내 법인으로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하지 못한다”며 “국내 거래소들이 대부분 폐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