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에 힘싣는 중국…칭다오서 거래 플랫폼 시범 운영도

중국 칭다오(Quingdao)에서 국경 간 블록체인 거래 플랫폼이 첫 거래를 완료했다. 이 플랫폼 서비스는 칭다오 은행이 제공할 예정이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번 시범 거래에는 칭다오 기반 기업 37개 사가 참여했다.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서 미국, 멕시코, 인도 등의 기업과 거래를 완료했다. 각 기업들은 회사의 신용정보 검증, 수출, 대출 승인, 전자 세금 등의 업무를 처리했다.

이 매체는 “놀라운 사실은 단 10분 만에 수억 달러에 달하는 거래가 처리됐다”며 “본래 이런 거래를 완료하려면 적어도 12시간이 필요했고, 각 기업들은 관세청을 찾아 업무를 처리해야 했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차량 브레이크 제조업체 보렉브레이크시스템(Borec Brake System Co., Ltd.)은 “이렇게 금융 대출이 빠르게 이뤄질 줄 몰랐다”며 “운영이 정말 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반의 국경 간 플랫폼 덕분에 우리 회사가 가지고 있던 급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칭다오 시 측은 “시범 프로그램을 확장할 것”이라며 “다른 은행과의 네트워크도 넓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