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코리아 대주주 책임 강화”…이사회 의장된 이정훈 고문

국내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의 실질적 대주주로 알려진 이정훈 고문이 빗썸코리아와 빗썸홀딩스의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됐다. 대주주 책임 강화를 통해 그간 불거진 빗썸의 복잡한 지배구조 논란도 가라앉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빗썸코리아와 빗썸홀딩스는 이사회를 열고 이 고문을 의장으로 선임했다.

지난해 말 기준 빗썸홀딩스는 빗썸 거래소를 운영하는 빗썸코리아 지분을 74.10% 보유하고 있다.

김재욱 대표가 이끄는 비덴트는 빗썸홀딩스의 표면상 최대주주로 지분 34.25%를 보유 중이다. 비덴트는 빗썸코리아에 대해서도 10.2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빗썸홀딩스는 디에이에이와 BTHMB홀딩스가 각각 30%, 10.7%의 지분을 갖고 있다. 에이에이의 최대주주는 BTHMB홀딩스(지분 48.53%). 이 곳의 최대주주는 SG브레인테크놀로지(지분 95.8%)로 알려졌다.

SG브레인테크놀로지의 최대주주는 이 의장으로 사실상 빗썸코리아의 최대주주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의장은 지난 2002년 투자자들 사이에서 자수성가 경온라인게임 아이템거래 중개사이트 IMI(아이템매니아)를 설립하고 게임전문포털사이트를 운영한바 있다.

하지만, 이 의장은 그동안 공식적인 대외 활동에  나서지 않았다. 이 때문에 복잡한 지배구조가 불거질때마다 실질적 오너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기도 했다. 이번 이 의장 선임으로 지분구조에 대한 논란도 조만간 불식될 것으로 기대된다.

빗썸 관계자는 “이 의장이 대주주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에 공식 직책을 맡게 됐다”며 “회사 경영은 경영진이 맡고, 이 의장은 폭넓은 해외 경험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신사업 확장에 힘쓸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