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착취 영상에 비트코인 결제, 2년래 212% 폭증…”범죄자 추적 가능”

암호화폐를 이용한 아동 성 착취 영상 결제액이 급증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미국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의 발표를 인용, 지난해 아동 성 착취 영상 제공업체에 지불된 비트코인(BTC)이 93만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대비 32%, 2017년 대비 212% 각각 증가한 수치다.

체이널리시스는 “암호화폐 결제금액이 전년 대비 급격히 상승한 것은 반드시 아동 성 착취 영상 결제에 대한 수요 증가 때문만은 아니다”라며 “암호화폐 시장의 대중화가 반영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범죄에 이용되는 암호화폐는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업체는 “블록체인을 통해 범죄 관련자들의 프로필과 활동을 추적할 수 있다”며 “범죄 규명에 필요한 추가적인 데이터를 법 집행 기관에 제공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에서 성 착취 영상을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모네로 등의 암호화폐를 입장료 명목으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는 수사기관의 요청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