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에 뛰어든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지불시스템 준비 중”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블록체인 지불 시스템을 준비 중이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블록체인 개발사 아이오브이랩스(IOV Labs)는 개념증명(Proof-Of-Concept)을 이용한 ‘RSK 스마트 컨트랙트 네트워크'(RSK Smart Contract Network)를 개발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아르헨티나 중앙은행과 스페인 대형은행 샌텐더(Santander), 빌바오 비스카야 아르헨타리아 은행(BBVA; Banco Bilbao Vizcaya Argentaria) 등이 참여했다.

이 솔루션은 명목화폐(fiat)의 지불 속도를 높이기 위한 것이며, 거래 과정을 추적할 수 있는 엔드투엔드 추적(end-to-end traceability)을 도입할 예정이다.

아이오브이랩스의 디에고 구티에레즈 잘디바르(Diego Gutiérrez Zaldívar)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직면하고 있는 우리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시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최적화된 프로세스와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플랫폼을 통해서 금용 시스템도 더 통합적인 생태계를 갖게 될 것”이라며 “현대의 기술 발전과 상응하는 혁신적인 금융 시스템이 탄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