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렷한 규제는 암호화폐 상승 시그널?”…BIS가 공개한 보고서는

암호화폐(가상자산) 규제가 뚜렷해질수록 가격이 급등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각국 중앙은행의 협력을 돕는 국제기구인 ‘국제결제은행(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은 암호화폐 관련 규제가 명확해질 수록 시세가 급등하는 경향이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가 명확한 암호화폐 규제를 공개하면 암호화폐 가격은 상승곡선을 그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부가 암호화폐 금지 조치를 취하면 시세가 다시 주춤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날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의 ‘세계화 연구소(Globalization Institute)’도 유사한 내용의 연구를 발표했다. 정부의 암호화폐 금지 소식에 암호화폐 가격이 폭락한 반면 규제 내용이 뚜렷해지자 시장이 급등했단 내용이다.

보고서는 “암호화폐가 규제기관에 의존해 법정자산을 가상자산으로 전환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럽의회 조사국(European Parliament Research Service)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의 정의와 법률을 적용받는 법인 목록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국내에서는 ‘특정금융 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암호화폐 제도권 편입을 예고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