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표 디앱 플랫폼 ‘스마트체인’…이더리움 대항마 될까?

글로벌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가 이더리움과 호환 가능한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을 공개했다. 바이낸스가 암호화폐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과 경쟁에 나선 모양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이더리움과 같은 스마트컨트랙트를 지원하는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디앱) ‘바이낸스 스마트체인(Binance Smart Chain, BSC)’를 선보였다.

바이낸스는 “이더리움의 스마트컨트랙트 플랫폼은 실용적이고 널리 사용되고 있다”며 “성숙한 애플리케이션과 커뮤니티를 활용하기 위해 기존 이더리움 메인넷과 호환되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BSC는 더 빠르고 저렴한 거래로 기존의 모든 이더리움 툴을 제공할 것”이라며 “BSC를 통해 운영 중이던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바이낸스 체인(BC)의 한계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BSC의 네이티브 토큰은 자사 거래소 토큰인 BNB이며, BSC 검증인은 BNB 거래에 따른 수수료를 받게 된다. 바이낸스는 “BNB는 인플레이션 토큰이 아니다”라며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네트워크가 생성하는 것 만큼의 채굴 보상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