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 적용한 ‘모바일 공무원증’ 연말 나온다…어떤 모습?

올해 말 분산신원인증(DID)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공무원증이 등장한다. DID 기술은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 신원증명 기술이다.

20일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연말 모바일 공무원증 도입을 위해 사업을 발주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6월 사업자 선정과 계약을 거친 뒤, 연말까지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모바일 공무원증 사업은 지난해 10월 정부가 발표한 디지털 정부의 혁신 추진 계획의 일환이다. 중앙부처 공무원은 사업이 완료되면 자신의 스마트폰에 모바일 공무원증을 발급받아 기존 공무원증과 병행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모바일 공무원증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모두 사용이 가능한 통합형 신분증으로 발급될 계획이다.

정부는 모바일 공무원증을 포함한 모바일 신분증에 대해 자기주권 신원증명 개념을 적용해 개발하기로 했다.

자기주권 신원증명은 현재 보편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중앙집중식 신원증명과 대조되는 개념이다. 신원정보의 소유 및 이용 권한을 신원 주체인 개인이 갖게 된다. 또한 신원정보의 검증도 정부의 개입 없이 DID 시스템에 의해 이루어지는 구조다.

신원정보 사용 이력을 신원 주체가 보관함으로써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가 해소될 수 있다. 또한 기업의 신원정보 수집 및 관리 부담이 경감된다.

행정안전부 윤종인 차관은 “모바일 신분증이 개념적(자기주권 강화), 기술적(DID 기술 적용), 형태적(디지털 신분증), 활용적(온오프라인 통합) 측면에서 기존 신원증명 패러다임을 180도 바꾸는 혁신적인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바일 신분증 도입이 국내 디지털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DID 기술 분야에서 국제 표준을 선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금융당국은 DID 수용 법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논의를 통해 완성된 ‘금융혁신 가속화를 위한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당시 전략에는 DID 등 새로운 인증수단을 수용할 수 있는 법체계를 마련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관련기사: 금융위원회 “DID 수용 법체계 마련할 것”…데이터 거래도 ‘눈길’

썸네일출처=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