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시장 살아났나’…중국 채굴기 제조사, 신제품 경쟁 돌입

비트코인 시장이 살아나자 채굴기 업체들이 잇따라 신규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중국 비트코인 채굴기 제조업체인 마이크로BT(MicroBT)는 초당 112테라해시(TH/s)의 ‘M30S++’ 채굴기 모델을 출시했다. 지난 2월 경쟁사인 비트메인(Bitmain)이 선보인 95TH/s와 110TH/s를 구현하는 두 개 모델보다 높은 성능을 보유한 셈이다.

마이크로BT의 양 주싱(Yang Zuoxing) 최고경영자(CEO)는 비트메인 직원이었다. S7과 S9모델로 유명한 비트메인의 앤트마이너(Antminer) 시리즈를 개발한 주역으로 알려져 있다.

마이크로BT의 새 모델은 ‘M30S++’와 ‘M30S+’ 두 가지이다. M30S++는 112TH/s 속도와 31 J / TH(joules per Tera Hash) 전력 효율을, M30S+는 100TH/s 속도와 34 J / TH(joules per Tera Hash)급의 전력효율을 낸다.

M30S+의 가격은 대당 2800달러(한화 약 341만 원), M30S++은 3900달러(약 475만 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업체는 채굴기 보증 기간을 180일에서 1년으로 늘리기도 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