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리브라’ 계획 수정한 백서 2.0 깜짝 발표

페이스북이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단일 암호화폐를 발행하겠다던 당초 ‘리브라(Libra)’ 사업 계획을 수정했다. 각국 규제당국의 우려를 감안한 조치다.

1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외신에 따르면 리브라 프로젝트를 주관하는 리브라협회는 각국 법정화폐와 1대 1로 연동되는 여러 개의 스테이블 코인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백서 2.0을 발표했다. 리브라 코인은 다양한 스테이블 코인의 복합체가 될 전망이다.

백서는 “리브라의 비전은 명목 통화(fiat currency)를 보완하는 것이지 경쟁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많이들 우려하는 바는 다국통화 리브라 코인(Libra Coin(≋LBR))의 네트워크 규모가 일정 수준 이상으로 커지고 유통량이 크게 증가할 경우 각국의 통화 주권(sovereignty) 및 통화 정책을 방해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일 통화 스테이블 코인을 추가하는 것으로 네트워크를 증편(augement)하게 됐다”고 수정 이유를 설명했다.

백서 2.0의 업데이트 사안은 크게 네 가지다. 기존 바스켓 통화 시스템 이외의 스테이블 코인을 지원하는 것과 리브라 시스템의 안전성 제고하는 것, 주요 경제 자산을 유지하면서 무허가 시스템의 리스트를 피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리브라 지급준비금을 조성해 보호 조치를 강화하는 안이 포함됐다.

리브라협회 단테 디스파르테(Dante Disparte) 부회장은 “모든 스테이블 코인은 유동성 자산 및 단기 국채 보유를 통해서 그 가치가 유지되도록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런 모델이 중앙은행 및 공공기관의 접근성(proximity)을 높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브라협회는 올해 말까지 리브라 발행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브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