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코로나 협박해 코인 갈취 사건 급증”…어떤 수법이길래?

미국의 연방수사국(FBI)은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를 활용한 신종 사기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FBI는 이날 공식 발표에 따르면 범죄자들은 피해자의 개인정보나 비밀을 알고 있다며 정보 공개를 막기 위해 비트코인 지불을 요구했다. 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를 치료해주겠다며 유인한 사례도 있었다. 비트코인을 보내지 않으면 가족을 코로나19에 감염시키겠다고 협박한 수법도 공개했다.

FBI는 “범죄자들은 복잡한 암호화폐 시스템으로 자금을 세탁하고, 전 세계에 있는 수천 개의 암호화폐 키오스크(kiosk)를 활용했다”면서 “모든 연령대가 암호화폐 사기의 피해자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기 사건에 대한 대응 지침도 공개했다. FBI는 “불확실한 대상에게 은행계좌 정보를 주지 말고, 협박받고 송금하기 전에 법률기관에 먼저 문의해야 한다”며 “합법적인 자선단체와 투자 플랫폼 등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암호화폐를 사용하라고 압력을 넣는 곳은 일단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FBI와 범죄수사국(CIA)은 암호화폐 사기의 예방 및 퇴치를 전담하는 팀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