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심천, 화웨이 손잡고 ‘블록체인 산업단지’ 조성…이유는?

중국 심천시가 지역 개발을 위한 기술로 ‘블록체인’을 택했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는 중국 매체 글로벌타임즈의 보도를 인용, 중국 심천시 난샨 지역정부(Nanshan District of Shenzhen)가 화웨이(Huawei)와 손잡고 지역 개발에 블록체인을 적용한다고 전했다.

난샨 지역정부는 최첨단 기술의 모델 단지인 ‘쿤펑산업실증단지(Kunpeng Industrial Demonstration Zone)’를 조성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5G 등의 적용을 가속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쿤펑은 화웨이가 2019년 중국 상하이 ICT 컨퍼런스 ‘화훼이 커넥트 2019’에서 소개한 반도체 칩이다.

이 매체는 “심천시의 이번 발표는 홍콩과 중국의 연결 도시가 되려는 큰 그림에서부터 시작했다”며 “블록체인 개발에 있어서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의 도움을 필요로 한다는 계산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웨이는 2018년 서비스형 블록체인(Blockchain-as-a-Service; BaaS)을 출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중국 중앙은행은 심천 지역에 디지털화폐를 시범 운영하기 위해 화웨이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