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등 4차산업기술로 도시문제 해결”…’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공모

서울시가 마곡 지구의 스마트 도시 환경을 위한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을 추진한다.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서비스 실증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목표다.

13일 서울시는 다음달 1일까지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신규 프로젝트 수행기관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리빙랩은 과제 선정에서부터 과제 증명 및 결과 평가까지 사업의 전 과정에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참여형 연구 추진 방식이다.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은 시민과 전문가, 기업이 함께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마곡 지구를 대상으로 4차산업 신기술을 실험하고 실증하게 된다.

서울시는 올해 프로젝트당 7000만 원 내외로 총 5개의 신규 프로젝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제시한 지정과제 건강, 교통, 환경 중 하나를 선택해 리빙랩 방식으로 기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수행기관이면 참가할 수 있다. 서울소재 단체나 기관, 중소기업 및 컨소시엄이면 참가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지정과제 발굴을 위해 마곡지구 거주 및 근무자를 대상으로 불편 사항을 접수받아 3개 과제를 발굴했다.

▲ 마곡지구 내 교통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 ▲ 마곡지구 내 환경 개선 방안 ▲ 마곡지구 내 근무자 및 거주자 대상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방안 등의 과제를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해결방안을 제안하면 된다.

4차 산업기술은 블록체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제조,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 시스템반도체 등이다.

서울시는 마곡지구 스마트 도시 환경을 위해 올해 선정 예정인 5개 프로젝트 수행기관들의 연구비 및 리빙랩 과정에 대한 멘토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 신청을 희망하는 단체는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1차 서면심사를 거쳐 2차 대면 발표를 진행해, 5월 중 최종 선정기업과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리빙랩 프로젝트는 오는 12월까지 예정되어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