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 전용 앱’ 출시한 빗썸…기존 앱과 다른점은?

국내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거래에 최적화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9일 빗썸은 거래 전용 앱 ‘빗썸 트레이더’를 내놓았다고 밝혔다.

빗썸 트레이더는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빗썸 앱 대비 앱 실행 및 처리 속도가 5배 이상 향상됐다.

빠르고 간편한 거래를 지원하기 위해 ▲거래 ▲자산현황 ▲입출금 기능 위주로 단순하게 구성됐다. 로그인 상태가 유지되어 언제든 한번의 클릭으로 거래가 가능하다.

사용자 환경(UI)도 직관적으로 구성했다. ‘거래 전용 키패드’ 기능을 새로 적용해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다. 자산 현황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기간별 수익률 조회를 통해 특정기간 내 본인의 투자 내역 및 수익률을 확인 가능하다.

다양한 실시간 알림 기능도 탑재됐다. 단기간 상승·하락 알림부터 지정가 알림, 체결 알림 정보를 수신할 수 있다. 지정가 설정은 최대 10개 항목까지 가능하다.

기존 빗썸 앱 사용자들은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없이 트레이더 앱을 이용할 수 있다. 트레이더 앱을 다운로드 한 후 빗썸 앱에서 사용중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바로 거래할 수 있다.

현재 트레이더 앱은 베타버전으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사용 가능하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빗썸’ 또는 ‘빗썸 트레이더’를 검색 후 앱을 다운로드하면 된다. 향후 아이폰 iOS버전도 출시 예정이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 트레이더는 거래에 꼭 필요한 기능만을 담아 거래 접근성과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가상자산 거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빗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