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블록체인 등 핀테크사 첫 투자…속도 내는 3000억 규모 ‘핀테크혁신펀드’

은행권과 금융유관기관이 참여하는 3000억 원 규모의 핀테크혁신펀드가 이번 달 블록체인을 포함한 핀테크 3개사에 첫 투자를 집행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핀테크 기업들을 위해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9일 금융위원회는 “이번 달 중 블록체인, 빅데이터, 해외 소재 금융 플랫폼 등 핀테크 3개사에 2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최초로 집행한다”며 “본격적인 핀테크 투자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조성된 핀테크 혁신펀드는 KB, NH, 신한, 우리, 하나 등 주요 금융그룹과 BNK, DGB 등 지방은행 및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코스콤이 참여하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총 3000억 원 규모로 혁신적 핀테크기업 등에 집중 투자하게 된다. 자금 운용 추이나 시장 상황에 따라 6년간 5000억 원으로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

올해는 핀테크 기업에 총 855억 원 이상의 자금을 배정할 계획이다.

창업초기 투자의 경우 3개 이상의 펀드를 결성, 총 480억 원 이상의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펀드 위탁 운용사로 선정된 한국투자파트너스와 KB인베스트먼트는 3분기부터 본격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핀테크 기업이나 창업 5년 이내 초기 기업, 기술신용평가(TCB) 등급 5등급 이상인 우수 기업, 혁신 기업이 투자 대상이다.

아울러 2분기 중 엑셀러레이터나 해외 핀테크 기업 투자에 특화된 위탁운용사를 1개 이상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해당 운용사는 핀테크 분야 극초기 기업이나 해외 핀테크 기업에 투자하게 된다.

스케일업과 해외 진출 투자 전략도 공개했다.

올해 성장단계의 핀테크 기업에 총 375억 원 이상의 자금이 공급된다. 이번 달 중 핀테크 3개사인 블록체인, 빅데이터, 해외소재 금융플랫폼에 대해 민간 투자사와 함께 200억 원의 규모 투자를 최초로 진행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코로나 19 여파로 여러 핀테크 기업들이 투자유치에 애로를 겪을 수 있는 만큼 속도감 있게 투자를 집행하겠다”며 “다양한 분야의 혁신적 핀테크 기업을 발굴하고 투자함으로써 핀테크 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금융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