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아시아 항구서 블록체인 앱 테스트”…어떤 앱일까?

미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Tesla)가 상하이국제항만그룹(SIPG)과 손을 잡고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을 시범 운영한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테슬라와 SIPG는 중국 화물선 기업인 코스코(COSCO)의 화물 하역을 돕는 블록체인 앱을 시험 중이다. 향후 중국 칭다오와 태국 람차방 등 다른 아시아 항구에서도 이 앱을 시험할 예정이다.

이 앱은 테슬라 물류 팀의 하역 시간을 단축하고 화물 소유권을 명시하기 위해 개발됐다. 테슬라는 지난해 12월 해당 앱의 시범 테스트를 시행하며, 화물 하역 관계자들 앱을 통해 배송 데이터와 문서를 공유하도록 했다.

운송업자가 물건을 건네주는 화물 하역 과정은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 신원과 운송장 확인이 필수이다. 운송장이 분실되거나 손상되면 해당 업체는 하역 중단에 대한 상당한 금액의 벌금을 내야 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