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대상 프라이빗 블록체인 선보인 알고랜드…특성은

블록체인 프로젝트 알고랜드가 기관 대상으로 서비스가 가능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성격의 공동 체인(Co-Chains)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알고랜드 공동 체인은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퍼블릭(무허가형) 블록체인과 달리 정부, 중앙은행, 기업 등 기관들이 사용 권한을 추가한 구성원만 이용 가능하도록 구축한 프라이빗(허가형) 블록체인이다.

이번에 선보인 공동 체인은 단독 운용되는 타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달리 알고랜드 퍼블릭 블록체인에서도 상호 운용이 가능하다. 공동 체인을 알고랜드의 퍼블릭 블록체인에 연결해 공동 체인상에 존재하는 자산을 메인 체인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 메인 체인에서 프라이빗 블록체인으로의 전송도 가능하다.

알고랜드 측은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성격에 맞게 기관의 수요에 맞춘 네트워크 운용도 가능하다”며 “프라이빗 블록체인 상에서 기관이 네트워크의 검증인 수를 조절할 수 있어 확장성과 보안을 고려한 맞춤형 설정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알고랜드의 공동 창립자인 실비오 미칼리는 “이번에 출시한 공동 체인은 기업 및 기관이 손쉽게 블록체인 서비스를 알고랜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메인 체인과도 연계되어 상호 운용성을 갖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알고랜드를 이끄는 매사추세츠공과대학(이하 MIT) 실비오 미칼리 교수는 튜링상 수상자이면서 영지식 증명의 권위자로 유명하다.

썸네일출처=알고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