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무부 부장관, “미국 정부 포괄적 암호화폐 전략 구상 중이다”

미국 법무부 부장관은 미국 정부가 암호화폐 통화에 대한 포괄적인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드 로젠슈타인(Rod Rosenstein) 법무부 부장관은 이번 주 열린 금융서비스 라운테이블(Financial Services Roundtable)’ 컨퍼런스 질의응답 시간에 암호화폐와 사이버범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답변 중 법무부가 최근 구성한 사이버범죄 태스크포스를 언급하며, “이번에 구성된 태스크포스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여러 암호화폐와 관련된 사이버 범죄에 대응하는 포괄적인 전략을 구성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로젠슈타인이 언급한 사이버범죄 태스크포스는 연방수사국(FBI, Federal Bereau of Investigation), 연방보안국(Marshals Service), 마약단속국(DEA, Drug Enforcement Agency)을 비롯한 다양한 법 집행기관으로 구성돼있다.

로젠슈타인 부장관은 암호화폐 관련 범죄의 추적은 불가능하다는 점을 부인하며  “범죄자들은 결국 암호화폐를 실제 화폐로 바꾸려고 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흔적을 남길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로젠슈타인 부장관은 정부 기관이 암호화폐 관련 범죄를 대처하기 위해서 “연방 당국자들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관련 전문성을 높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Image: Shutterstock